상단 이미지
전기계 동향
총 : 533건
[단독] ‘비상경영’이라더니...올해 임원 보수한도 올린 한전
등록 : 2019-04-02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구글플러스

6년만 '적자' 발표한 날 임원 보수한도 '인상' 결정
김종갑 사장 재산 122억...고위공직자 중 5번째로 많아
한전 "자구노력으로 올해 약 2조원 비용 절감"



▲한국전력.


6년만의 적자로 비상경영을 선포한 한국전력공사가 임원들의 보수한도는 인상한 것으로 확인됐다. 

1일 공공기관경영정보공개시스템에 따르면 한전 이사회는 지난해 실적을 발표한 지난 2월 22일 이사회를 열고 올해 한전 이사 보수한도액을 21억7456만4000원으로 확정했다. 지난해 21억2079만6000원보다 5376만8000원 오른 금액으로 인상률은 2.54%다. 기재부는 ‘공공기관 임원 기관연봉 통보’를 통해 지난해 보수한도 인상률을 2.6%까지로 설정했다.  

한전 측은 "임원 보수한도 인상은 기재부 지침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김종갑 사장의 취임식부터 ‘비상경영’을 선포한 것과 대비하면 반대되는 행보라는 지적이 나온다. 김 사장은 취임식에서 "수익성이 개선 될 때까지 비상경영 추진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지난달 28일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관보를 통해 공개한 2019년 고위공직자 재산변동사항을 보면 김 사장은 총재산 122억1074만2000원을 신고했다. 이번 공개대상자 1873명 중 다섯번째로 많은 수치다. 

▲출처=공공기관경영정보공개시스템


정부 관계자는 "공기업은 민간 기업과는 운영 논리가 다르다"며 "공공기관의 이익이 줄어들 때 반드시 임원들 연봉을 깎아야 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한전은 지난해 2080억원의 영업적자를 기록하면서 올해 고강도 자구노력으로 약 2조원의 비용을 절감하겠다는 목표를 발표한 바 있다.  

한전 측은 "한전과 발전자회사를 비롯한 전력그룹은 불확실한 대내외 경영여건에 대응해 강도 높은 자구노력을 시행했다"며 "이를 통해 비용절감과 수익창출 1조7000억원, 투자비 절감 2000억원 등 총 1조9000억원의 재무개선 성과를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한전 관계자는 "한전은 공기업이지만 정부예산을 따로 받지 않는다. 적자를 세금으로 충당하는 게 아니다. 부채비율도 정상 수준이다"라며 "적자도 정책비용이 늘어난 원인이 크다"고 말했다. 이어 "한전과 전력그룹사는 지난해부터 각종 비용절감, 신기술 적용 공사비 절감, 제도 개선 등 전직원의 아이디어를 담은 특단의 자구노력을 통해 흑자 달성과 재무건전성 유지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올해 사우디 원전사업 2단계 입찰에 대비해 정부와 긴밀한 대응체계를 구축해 UAE 바라카 원전에 이은 제2의 원전수주 신화를 창조할 수 있도록 역량을 총동원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해당 기사의 원본 바로가기

 

< 저작권자 ⓒ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경제의 힘, 에너지경제>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메일 주소를 입력해 주십시오.

(or press ESC or click the overlay)

주소 : 우)08805 서울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2040(남현동 1056-17), 대표전화 : 1899-3838
Copyright 2016 Korea Electric Engineers Association all right reserved,사업자번호:120-82-027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