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이미지
전기계 동향
총 : 541건
국토부, 2035년까지 사업용 차량 수소차로 전면 교체한다
등록 : 2019-03-2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구글플러스

       

-미세먼지 저감 대책…수소교통 특화 시범도시·수소열차도 도입


캡처

▲화물차와 건설기계 매연 [제공=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이현정 기자] 2035년까지 화물차 등 사업용 차량과 건설기계의 동력을 화석연료에서 수소·전기로 전면 전환한다. 수소열차도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해 2025년 이후 상용화한다. 정부가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내놓은 방안이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윤관석 의원(더불어민주당)이 20일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최정호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자료에 따르면 국토부는 이같은 내용의 미세먼지 저감 대책을 추진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부는 화물차 등 사업용 차량과 건설기계는 2035년까지 수소차나 전기 동력 기계로 전면 교체한다는 비전을 설정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는 최 후보자가 제시한 미세먼지 저감 대책 비전으로 국토부 조직 내에서 공감대가 형성됐다"며 "장관 임명 후에는 이를 실천하기 위한 구체적 방안을 담은 로드맵을 짜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수소·전기차 지원과 충전소 확충 등 패키지 지원이 이뤄지고, 특히 화물차에 대해서는 차령관리제가 도입돼 매연을 많이 뿜는 노후 차량의 자율 퇴출을 유도한다. 노후 화물차는 자동차 검사를 민간업체가 아닌 교통안전공단에서만 받도록 강화함으로써 퇴출을 유도한다는 것이다. 

건설공사에서 건설기계를 돌릴 때 드는 유류비용이 상당하기 때문에 전기나 수소력으로 대체하면 건설사에 득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이 국토부의 설명이다. 더불어 도심 운행이 많은 노선버스부터 수소버스로 교체하고 차고지 내 수소충전소를 건설하거나 친환경 연료 보조금을 패키지로 지원하는 등 대중교통을 수소차량으로 전환한다.

‘수소교통 특화 시범도시’도 지정된다. 국토부는 올해 신도시 등지에 ‘수소 에너지 기반 시범도시’를 3곳 선정해 마을·도시 단위에서 수소 에너지 생태계를 구축하는 실증에 나선다. 이중 일부를 수소차 등을 활용한 ‘수소교통’으로 특화한다. 수소열차 연구도 본격화된다. 국토부는 작년 말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을 통해 시작한 수소열차 동력 추진과 관련한 연구개발을 2022년까지 완료하고 2025년에는 상용화를 추진한다.

이 외에도 국토부는 지하철역에 공기정화시설을 집중 지원해 지하철의 인식을 미세먼지로부터 자유로운 청정지역으로 바꾼다는 방침이다. 신축 공공임대 주택에는 에어컨과 미세먼지 환기시설 등을 적극 설치하고 에너지 바우처로 전기세를 지원해 입주민 부담을 덜어줄 예정이다.  

기존 영구임대단지에는 휴게실이나 경로당 등 주민 공동이용 시설에 에어컨을 설치하고 승강기에는 미세먼지 환기장치를 적용한다. 신축 건축물은 주택설계 기준을 근본적으로 개선하고 제로에너지 빌딩을 확대하는 등 건축물의 체질을 개선할 방침이다.


☞해당 기사의 원본 바로가기

 < 저작권자 ⓒ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경제의 힘, 에너지경제>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메일 주소를 입력해 주십시오.

(or press ESC or click the overlay)

주소 : 우)08805 서울시 관악구 남부순환로 2040(남현동 1056-17), 대표전화 : 1899-3838
Copyright 2016 Korea Electric Engineers Association all right reserved,사업자번호:120-82-02744